태그 : 독도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한국,[독도의 지배를 입증] 하는 행정자료 공개 - 일본 열폭

경상북도의 한 독도사료 연구원은 4일, 대한제국의 칙령에 의해 울릉도가 울도군으로 승격된 뒤 1년 반 6개월 뒤인 1902년4월 당시 울도군의 치안*행정사태를 기록한 사료 [울도군절목(절목=행정지침서)]를 처음으로 공개했다. 한국에서는 대한제국이 110년전에 죽도(한국명 독도)를 통치하는 것을 입증하는 자료로서 [울도군 절목]이 주목을 받고 있다. [울...

울릉도에서 바라본 독도. 태정관 문서로 보는 영유권.

울릉도가 왼쪽이어야 하는데 ??이유는 독도의 옛 이름이 무릉도라서 그렇다.오히려 팔도총도에서 우산국(우산도)이 명시되고 울릉도가 오른쪽에 그려져 한국의 고유 영토임이 확실하다.고려사 지리지에는 신라의 고사를 소개하며 울진현의 울릉도를 소개할때각각 우산도,무릉도라고 불렀는데 바람없는 맑은 날에만 서로 볼 수 있다고 한다...

明治 太政官 `독도 시마네현 편입' 허구성 사실상 자인

日 정부, `독도 시마네현 편입' 허구성 사실상 자인| 기사입력 2006-11-20 08:35 | 최종수정 2006-11-20 08:35 日 태정관 지령문 독도 조선영토 인정`독도 조선 영토' 인정 태정관 지령문 질의에 답변 회피 "日 정부.학계, 태정관 문서 의도적 은폐..국민까지 기만" 외무성 "지금은 답변 못하겠다"...문서존재 사실은 인정 "태정...

마이니찌 사설:독도 문제는 냉정함이 필요하다 (2ch반응)

-카피원숭이가 직접 뽑아온 반응으로 쩐다쩜넷에도 올려놨음- LINK(마이니찌 신문 2008년 7월 15일 0시 02분 ) 독도 문제는 냉정함이 필요하다 . 중요한 한일 관계를 퇴보시키면 어떤 이득도 없다.http://mainichi.jp/select/opinion/editorial/news/20080715k0000m070140000c.html ...

일본이 필사적으로 반출 막으려한 '독도 팻말'의 비밀 - 에도시대 渡港禁止令 팻말

[Why] 일본이 필사적으로 반출 막으려한 '독도 팻말'의 비밀 입력 : 2010.03.06 02:57 / 수정 : 2010.03.06 11:02한국인이 작년 경매서 구입해 국내로… 첫 공개1837년 니가타 해안에 걸려 "울릉도 오른쪽 섬은 한국땅 항해 엄중히 금지" 적혀日언론 "팻말 한국가면 안돼"일본이 한국으로 팔려갈 것을 우려하던 일본 에...

미국의 독도 정책 변화. 2ch 반응 포함.

 "미국은 독도에 대한 일본의 입장을 Rusk서한을 통해 지지한다는 입장을 한국에 밝힌 바 있다. 그러나, 그것은 (샌프란시스코 조약에 사인한 많은 당사자 중 하나의 입장일 뿐이다. 그리고, 독도문제에 대한 한국과 일본과의 분쟁에서 미국은 더 이상 관여하지 않는다"     -1953. 12. 09 미...

왜구가 맹신하는 "센프란시스코 조약" 및 "러스크서한"

1948년 8월 15일 대한민국이 수립되자, 주한 미군정은 독도를 대한민국에 인계하였다. 대한민국은 1948년 12월 12일 국제연합(UN)으로부터 승인을 받고 한반도와 그 부속도서(獨島 포함)에 대한 지배도 물론 공인받게 되었습니다. 이때부터 정식으로 한국땅이라 할수 있습니다. 1948년 당시에는 일본이라는 나라도 없었네요.. 미국에 속국으로...

노무현 前 대통령 독도 연설

 지난 2004년 12월 노무현(盧武鉉) 당시 대통령과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당시 일본 총리간 정상회담으로 대치상대를 거듭하던 양국간 관계 개선의 기미가 보인 직후인 이듬해 2월 시마네(島根)현 의회의 '독도의 날' 제정 조례안 상정으로 인해 오히려 양국 관계가 파국으로 치달았던 때이다.원숭이의 유일한 자랑거리인 일제를 깡그리 무시하고...

독도는 한국 땅 vs 竹島は日本の領土デス!

독도의 역사 . 최초 우산국의 산하였던 고대의 기록부터 차근차근 살펴봅시다.삼국사기 신라본기 (三國史記 新羅本記 券4 智證 麻立干) ○十三年, 夏六月, <于山國>歸服, 歲以土宜爲貢. <于山國>在<溟州>正東海島, 或名<鬱陵島>. 地方一百里, 恃 不服. 伊 <異斯夫>爲<何瑟羅州>軍主, 謂<...
1


통계 위젯 (화이트)

142187
1230
1344440